영화제 데일리


[제 20회 대구단편영화제 Daily 03] 8월22일 개막식 현장

여름을 선명하게 추억하는 방법

모두의 노력이 더해져 이토록 선명한 결실을 맺다. 제20회 대구단편영화제 개막식 현장 속으로







2019년 8월 22일 19시, 대구 롯데시네마 만경관에서 제20회 대구 단편영화제의 개막식이 열렸다. 

당일 현장은 영화와 영화제에 대해 많은 관심이 있는 영화인들과 귀빈들, 관객들의 귀한 발걸음에 한층 더 현장의 열기를 더했으며 

올해의 슬로건인 ‘독립된 나의 우주’에 맞게 그들의 우주가 설렘과 긴장을 안은 채 오늘 관객분들 앞에 펼쳐지게 된다.


지금부터 기다리던 그들의 우주가 펼쳐질 그곳으로 함께 떠나보자.







오늘의 개막식 사회를 맡아 주신 제19회 대구 단편영화제 대상 ‘종말의 주행자’의 배우 서현우님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제20회 대구 단편영화제 개막식이 시작되었다. 

올해 영화제에 출품된 작품은 총 857편이며 이 중 경쟁부문에 상영되는 작품은 총 40편이다. 

또한, 올해는 역대 최다 상영작 수인 72편으로 어느 때보다 풍성해진 영화제를 즐길 수 있다.


 이 밖에 초청부문으로 배우목격담<임호준>, 로컬존<지역단편영화 특별전>, 미드나잇시네마, 역대 애플시네마, 대구 단편 신작전 등 기존과 같은 초청섹션과 올해 신설된 장편 초청<피쳐필름>, 비욘드더라인, 토크클래스, 제작클래스 섹션을 통해 32편의 초청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처럼 오늘부터 5일간 관객들은 지루할 틈 없이 알차고 재미있게 그들의 우주 속으로 떠나볼 수 있다.








개막식은 서성희(제20회 대구 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의 경과보고 및 개막선언을 이어 역대 대구 단편영화제 트레일러 영상이 상영되었다. 그 해의 트렌드와 대구 단편영화제의 역사를 볼 수 있었던 트레일러 상영을 마치고 내빈소개와 축사가 이어졌다. 이날 영화제의 참석과 더불어 영화제의 응원을 위해 축사를 해주신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이준동(나우 필름), 김규승(경영관리주식회사 지원)의 축사에 힘입어 개막작 무대인사가 이어졌다.

<공명선거>, <밸브를 잠근다> 두 작품이 올해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었으며 <공명선거>의 박현경 감독과 임호준 배우, <밸브를 잠근다>의 박지혜 감독, 한혜지 배우가 무대인사에 올랐다.








<밸브를 잠근다>의 한혜지 배우는 ‘숏과 컷, 컷과 숏 사이를 오갔던 수많은 고민들이 있었다. 그 고민들이 헛되지 않아 다행이다.’며 작품에 대한 그녀의 열의를 짐작케 했다. 

<공명선거>의 박현경 감독은 ‘이 자리에 우리 가족들을 모셔왔다. 지금 관객석에서 보고 계신다. 영화를 만든다더니 잘하고 있나 걱정하셨을 텐데, 마침내 결실을 맺고 개막 상영회에 직접 모셔올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며 감사를 표했다.

<밸브를 잠근다>는 8월 24일 경쟁2 부문의 애플시네마, <공명선거>는 8월 23일 배우목격담 ‘임호준 배우 특별전’에서 다시 만나볼 수 있다.







뒤이어 개막작 <공명선거>, <밸브를 잠근다>의 상영이 진행되었다. 

때론 유쾌하게, 때론 뭉클하게 다가온 두 개막작의 상영이 끝난 후, 관객들의 박수갈채가 극장 안에 가득 울려 퍼졌다. 





우리들의 축제에서 모두의 축제로 뻗어나가는 대구단편영화제.

 어느덧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대구단편영화제는 오는 8월 22일 개막하여 8월 26일 폐막식을 갖는다. 

오오극장과 롯데시네마 프리미엄 만경에서 상영될 다양한 장르의 단편 및 장편영화와 북성로 일대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여러 부대행사, 

4일간 더욱 더 열기를 더해 갈 제20회 대구단편영화제를 기대하며 세 번째 데일리를 마친다.





데일리 - 우혜지, 진현정

기    록 - 이태인, 이형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