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9회 관객리뷰단


제19회 경쟁부문 <One Day> 리뷰

One Day  (남인건, 2018, 극, 22min, 애플시네마)


소통이 사라졌다. SNS에 수많은 글이 올라오고 대화가 오가지만, 원하는 정보와 사람을 취사선택할 수 있는 인터넷에 진정한 소통은 없다. 자신이 본래 갖고 있는 의견을 재확인 받는 대화, 혹은 서 있는 위치에서만 고유한 정보가 흘러 다닌다. 나는 당신을 알기 싫으며, 당신이 나를 알기도 바라지 않는다. 자신의 상처만이 아픈 시대. 자기계발 열풍을 지나, 자기우울 열풍이 부는 시대. 현대는 ‘타인’이란 개념을 까먹은 것 같다.

<One Day>는 자기의 세상에 갇힌 남자(하진)가 문 밖으로 나가는 이야기다. 하루라는 짧은 시간을 통해, 하진은 흙수저 혹은 금수저로 퉁 친 세상을 타인과의 소통 속에서 구체화해 나간다. 외연이 좁은, 장소에 국한될 수밖에 없는 명사의 세상(흙수저와 금수저의 세상)은 거짓이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흐르는 동사와 형용사의 세상만이 우리가 세상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일 것이다. 아이러니한 사실은, 동사와 형용사의 세상을 보는 창구는 침묵 속에 있단 것이다. 대화와 대화 사이, 상대와 나 사이의 너른 간극은 오직 경청할 때만 가시화된다. <One Day>는 대화와 대화 사이의 침묵이 특히 넓은 영화다.

개인의 일상을 벌거벗기는 자본-효율의 폭력은 맹목적인 “열심히 살아가자”의 집합을 통해서 힘을 얻는다. 공교롭게도, <One Day>의 마지막 장면 즉, 하진이 구두를 신는 장면은 “열심히 살아가자”를 은유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하진의 “열심히 살아가자”는 맹목적이지 않을 것이다. 타인을 이해할 수 있었던, 오늘은 내일의 일상적 삶을 재배치하는 새로운 계기가 되었을 것이다.



제19회 대구단편영화제 관객리뷰어 금동현